정부, `서해평화지대’ 별도회담 12월초 추진

2007 남북정상회담의 핵심 합의사항인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12월 초에 북측과 별도 회담을 여는 방안이 추진된다.

정부는 15일 오전 7시 정부중앙청사 국무위원 식당에서 ‘2007 남북정상선언이행 종합기획단’(이하 이행기획단) 첫 회의를 열고 남북정상선언 이행 방안을 본격 논의했다.

이재정 통일부 장관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 이관세 통일부 차관은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공동위원회’ 1차 회의를 12월 초에 여는 방안 등을 포함한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보고했다.

이행기획단 산하에는 청와대와 통일부, 국방부, 해양수산부, 건설교통부 등 관련부처들이 참여한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태스크포스(TF)도 설치됐다.

정부는 이르면 다음달 초 열릴 총리회담에서 북측에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공동위원회’ 구성을 제안할 계획이다.

남북 정상은 ‘2007 정상선언’에서 ‘해주지역과 주변해역을 포괄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를 설치하고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 경제특구 건설과 해주항 활용, 민간선박의 해주직항로 통과,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간다’고 합의한 바 있다.

정부는 또 정상회담에서 이미 합의된 총리회담과 국방장관회담, 경제협력공동위원회 등 3개 회담을 11월 내에 모두 완료, 합의사항 이행을 위한 틀을 갖춘 뒤 12월에는 가시적 성과를 도출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하는 이행기획단은 국무조정실 기획차장(부단장)과 통일부, 외교부, 국방부, 국정원, 재정경제부, 법무부, 문화관광부, 산업자원부, 보건복지부, 농림부, 해양수산부, 건설교통부, 기획예산처 등 13개 부처의 차관, 청와대 안보수석, 경제수석, 시민사회수석 등으로 구성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