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 평화적 핵이용’ 공식입장 설명

조태용(趙太庸) 외교통상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은 11일 북한의 평화적 핵이용권에 대한 정부의 입장과 관련,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복귀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안전조치를 준수하면 평화적 핵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 단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일부 외신에서 ‘우리 정부가 6자회담 참여국들을 상대로 북한이 평화적 핵활동을 할 수 있도록 설득하겠다’는 식으로 보도하고 있는데 이는 여러가지 전제를 생략한 무책임한 보도”라며 “이에 대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여기에서 우리 정부가 생각하는 (북한의) 평화적 핵활동은 경수로 등의 원자력 발전을 포함하는 것”이며 그러나 “NPT에 규정돼 있는 사항이기는 해도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재처리, 그리고 흑연감속로는 제외한다는 게 정부의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조 단장은 또 “현 단계에서 우리 정부가 대북 송전을 골자로 한 중대제안을 하면서 그 대신 신포지역에서 건설 중이던 경수로를 종료한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고 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북한이 평화적 핵활동을 할 여건이 됐을 때는 신포경수로가 아닌 다른 경수로를 생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미디어다음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입장에서는 농업용, 의료용, 발전 등 평화적 목적의 핵 이용 권리는 북한이 마땅히 가져야 한다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