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북관대첩비 당국회담’ 북에 제의

정부는 12일 일본에서 북관대첩비를 돌려받는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당국간 회담을 갖자고 북측에 제의했다.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유홍준(兪弘濬) 문화재청장 명의의 통지문을 북측 최익규 문화상 앞으로 보내 남북 문화재 당국간 회담을 5월 중에 갖자고 제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통지문에서 일본측에서 북관대첩비 반환을 위해서는 남북 당국간 공식합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어서 조속한 시일 내에 공식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이 차관은 설명했다.

이 차관은 또 우리측 수석대표로 유 청장이 참여할 예정이나 구체적인 회담 날짜와 장소는 북측에 일임했다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북한 영변 5MW 원자로의 폐연료봉 인출과 관련, “북한의 이런 조치들은 향후 협상을 염두에 둔 상황 악화조치로 볼 수 있다”며 “정부는 냉정하게 상황을 파악하고 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난 3월 31일 원자로 가동중단 이후 예정된 사안”이라며 가동중단 시점을 특정한 뒤 “이런 조치는 한반도 비핵화 조치에 역행하는 상황 악화조치일 뿐 아니라 6자회담의 재개를 위한 여러가지 노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지 않는 조치로 핵문제 해결을 지연시키기 보다는 조속히 복귀해 회담 테이블에서 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