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박왕자씨 피격’ 규명 우선추진

남북은 8일 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에서 개성.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을 개최한다.


양측은 2008년 7월11일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가 북한군 초병의 총격을 받아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이후 약 1년7개월만에 관광 재개 문제를 협의하게 됐다.


회담 대표로는 우리 측 김남식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수석대표), 이천세 법무부 통일법무 과장, 박태영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정책과장, 북측 강용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참사(수석대표), 주광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책임부원, 리경진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 과장이 각각 나선다.


지원 인력 15명을 포함한 우리 대표단 18명은 8일 오전 8시40분 전후로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북, 오전 10시께 회담을 시작할 예정이다.


우리 측은 회담에서 관광 재개의 `3대 선결과제’로 내건 박왕자씨 사건 진상규명, 재발방지책 마련, 관광객 신변안전 보장을 위한 제도적 장치 완비 등을 의제로 북측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통일부 관계자는 전했다.


정부는 특히 3대 과제 중 박씨 사건의 진상 규명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 아래 우리 당국자의 사건 현장 방문 등을 북측에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핵심 의제’로 규정한 관광객 신변 안전보장과 관련, 현재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지구에 적용되는 남북 출입.체류 합의서 보완 문제를 집중 제기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정부는 북한이 위법혐의로 남측 인사를 조사할 경우 피조사자에 대한 접견권과 변호인의 조력을 받을 권리를 보장토록 하고, 조사기한을 구체적으로 명시하는 방향으로 합의서를 개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다.


또 관광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사건.사고 처리와 소방.안전관리, 관광인프라 구축 및 관리.유지, 현지 투자 기업들의 창설승인, 등록.영업허가 등 행정업무를 맡는 준(準) 당국성 기구인 금강산 관리위원회의 설치 문제도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7일 “한차례 회담으로 문제가 다 풀리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후속 실무회담과 세부적인 문제를 다루기 위한 실무회담 하부 채널인 `실무 접촉’ 등으로 협의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