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민간방북제한’해제 신중 검토

정부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사실상 불허해온 민간단체들의 방북을 허용하는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21일 남북 `개성접촉’ 이후 북한과의 대화 재개 방안을 적극 모색중인 점 등을 감안, 로켓 발사에 대한 대응차원에서 취해온 민간 단체들의 방북 제한 조치를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정부는 23일 안보정책 실무조정회의에서 이 안건을 상정해 외교.안보 관련 부처간의 의견수렴을 1차적으로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이견도 있었지만 남북관계 국면전환 측면에서 방북족쇄를 푸는 것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적지 않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정부는 지난 5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이후 국민 신변안전 등을 감안, 민간 대북지원 단체와 사회문화 교류 단체들에 대해 방북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등 일부 단체 관계자들의 방북 신청건에 대해 사실상 불허와 마찬가지인 `승인 유보’ 결정을 내린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