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무초 前대사 서한’ 美에 확인요청

정부는 미국이 6.25전쟁 중 미군 방어선에 접근하는 피난민들에게 총격을 가할 수 있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존 무초 당시 주한 미국대사의 서한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것과 관련, 미측에 서한의 존재 여부를 확인해줄 것을 요청했다.

정부 관계자는 31일 “무초 전 대사가 미 국무부에 보낸 관련 서한이 실제 존재하는지에 대해 미측에 최근 사실 확인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시절 실시한 노근리 사건 조사에서는 무초 대사의 서한은 언급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당시 무초 전 대사의 서한이 정확히 조사가 됐는지를 포함해 몇가지에 대한 확인을 요청해 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미국은 2001년 클린턴 당시 대통령의 노근리 사건에 대한 유감 표명 이후 노근리 사건을 포함한 6.25전쟁 당시 미군에 의한 민간인 피해에 대해 추모비 및 장학사업 명목으로 약 400만달러의 지원을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는 “미국은 추모비 건립에 119만달러, 장학사업으로 5년동안 매년 56만달러 등 총 399만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측의 이 같은 제안은 노근리 대책위 등 희생자들의 반대로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미측은 “예산을 무한정 방치할 수 없다”며 지난 4월 외교통상부에 공문을 보내 “추모비 건립 및 장학사업 예산의 사용기간이 오는 9월30일 만료될 것”이라는 내용을 통보했으며 외교부는 노근리 대책위 등에 이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무초 전 대사의 서한이 기존 노근리 사건에 대한 조사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지금은 어떤 결론도 내릴 수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