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철강재제공지연’ 하루 50만원 부담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와 신고의 대가로 북에 제공하기로 한 철강재 3천t의 공급이 지연됨에 따라 우리 정부가 하루 50만원씩 보관료를 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21일 파악됐다.

통일부는 “6자회담 틀에서 북한에 주기로 한 철강재 3천t의 보관 비용으로 하루 50만원이 발생하고 있다”며 “오늘 현재까지 누적 보관 비용은 총 550만원”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북핵 합의에 따라 한.미.중.러 4개국이 북에 주기로 한 에너지 및 설비 지원(중유 95만t상당)의 일부인 자동용접강관 3천t의 생산을 지난달 말 완료했지만 북핵 관련 상황의 유동성 등을 감안, 이날 현재까지 지원을 하지 않았다.

정부는 핵 검증 문제를 둘러싼 북한과 다른 참가국들간 이견에도 불구, 북한이 한때 중단했던 핵시설 불능화를 최근 재개한 점 등을 감안해 이미 북한과 합의한 지원 물량은 조만간 집행할 방침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