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김윤규씨 비자금’ 사실확인 착수

정부가 현대그룹이 파악한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의 비자금 조성에 남북협력기금이 관련됐는 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본격적인 사실관계 확인작업에 들어갔다.

정부는 2일 현대그룹이 파악하고 있는 김윤규 부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근거자료를 제출할 것을 현대측에 요청했다고 통일부가 이날 밝혔다.

양창석 통일부 홍보관리관은 이날 “현대그룹 내부 감사보고서를 인용해 ‘김 부회장의 비자금 조성액 중 남북경협기금(남북협력기금) 관련 금액이 약 50만달러’라는 언론보도가 나온 만큼 이를 확인하기 위해 현대가 파악한 내용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명확한 근거자료 제출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앞으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정부가 취할 조치를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앞으로 통일부의 확인작업을 통해 김 부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남북협력기금이 관련된 것으로 드러날 경우 기금 운용에 대한 감사원의 감사나 검찰수사 의뢰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그러나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전에 취할 조치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은 섣부른 예단을 부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는 별도로 감사원은 지난 달 30일 “남북협력기금 집행실태에 관한 기초적인 자료를 수집하는 단계”라며 “앞으로 수집한 자료를 분석해 실제 남북협력기금 유용가능성이 있는 등 문제점이 구체적으로 드러날 경우 남북협력기금 집행 및 사용실태 전반에 관해 감사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감사가 착수돼 김 부회장 관련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남북협력기금 전반에 대한 감사로 확대될 가능성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