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강산피살’ 합동조사단 구성키로

정부는 13일 금강산 관광객 박왕자씨 피살사건과 관련 통일부 고위공무원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 합동조사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 오후 열린 정부 합동 대책반 회의에서 대책반 산하에 합동조사단을 구성키로 했다”면서 “통일부의 고위공무원을 단장으로 한다는데 의견일치를 봤고 관계기관 전문가로 구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합동조사단은 금명간 제1차 회의를 개최, 향후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활동 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현재 북한이 정부 조사단의 방북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지만 피해자와 동행한 관광객들의 이야기를 듣고, 박씨 시신 부검결과 등을 갖고 관계기관에 의견을 조회하는 등 국내에서 할 일들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대책반 회의에서 참가자들은 방북교육 강화 방안과 관광시 유의 사항에 대한 안내 문제, 금강산 관광객 사고예방 시스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