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협사무소 南인원철수’ 北에 유감 표명

정부는 27일 북한 요구에 따라 개성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경협사무소)의 남측 당국인원 11명이 철수하게 된 것과 관련, 깊은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정부는 이날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자료를 통해 “북한의 이번 조치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남북간 합의사항과 배치되는 북한의 일방적 철수 요구에 따른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 당국에 있음을 밝히고, 남북경협협의사무소를 조속히 정상화 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어 “북한의 이번 조치는 개성공단에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들에게 불안감을 줌으로써 개성공단의 발전에 지장을 줄 수 있다”면서 “개성공단은 남북간 실질적 협력의 대표적 경협사업으로 계속적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 입장이며, 성공적인 남북 경협을 위해서 많은 부분에서 남과 북이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19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간담회에서 김하중 통일장관이 “북핵문제가 타결되지 않으면 개성공단 확대가 어렵다”고 발언한 것을 문제삼으며 지난 24일 경협사무소의 남측 당국인원 11명의 철수를 남측에 구두로 요청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