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접촉’ 방북계획 北에 통보

정부는 21일 개성공단에서 열릴 남북 당국간 접촉을 위해 20일 김영탁 통일부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을 비롯한 우리 측 참석자들의 방북 계획을 북에 통보한다.

정부 소식통은 “오늘 중으로 우리 측 참석자 10명 안팎에 대해 경의선 육로를 통한 방북 계획을 북측에 통보하고 통행 동의를 요구할 계획”이라며 “북측이 초청한 만큼 21일 아침까지는 동의가 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개성 접촉’에 김 단장을 대표 격으로 해서 개성공단사업지원단과 남북회담본부 등에 소속된 통일부 직원들과 유관 부처 관계자, 문무홍 개성공단관리위원장 등 10명 안팎을 파견키로 했다.

정부는 또 남북접촉에 나올 북측 인사들의 명단을 북측에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대북 소식통은 “북측 개성공단 관리당국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의 김일근 총국장 또는 박명철 제1부총국장이 대표격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개성 현지에 있는 개성공단관리위원회는 이날 중 북측과 21일 접촉의 구체적인 시간, 장소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남북접촉 장소는 공단 내 개성공단관리위원회 사무실이 될 것으로 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정부는 이번 접촉이 정식 회담 성격은 아니라는 점 등을 감안, 우리 측 기자단의 현장 취재는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지난 16일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보낸 통지문에서 `중대 문제를 통지할 것이 있으니 관리위원장은 개성공단과 관련한 책임있는 정부 당국자와 함께 21일 개성공단으로 오라’고 통보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