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당국간 회담’ 적극 검토

정부는 22일 개성공단에서 전날 열렸던 남북 당국간 `접촉’ 에 대한 후속대책 마련에 착수했다.

정부는 특히 전날 접촉에서 현행 개성공단 운영에 변화를 모색하려는 북측 의도가 확인되고 근로자 억류사건이 장기화 조짐을 보임에 따라 개성공단의 안정적 발전 방안을 공동 모색하기 위해 남북 당국간 회담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무부처인 통일부는 `개성접촉’ 결과를 놓고 금명간 관계부처 회의를 개최, 북측이 통보한 ‘개성공단과 관련한 남측 기업에 부여한 모든 제도적 특혜조치 재검토’ 등에 대한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정부는 또 조만간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과 만나 북측의 요구사항이 기업 활동에 미칠 영향을 파악하고 정부 대응 방향과 관련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현인택 통일부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에 출석, 현안보고를 통해 북한이 전날 개성공단의 기존 계약 재검토 협상을 제안한 데 대해 “현대아산 및 공단 입주기업과의 의견수렴을 통해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개성접촉에서 북한이 기존계약 재검토 협상을 주장했고 남측도 근로자 억류사건 등으로 신변안전조치 강구 등 후속조치가 필요한 만큼 개성공단사업을 안정적으로 발전시키는 방안을 공동 모색해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전날 북측이 기존 개성공단 계약에 대한 재검토 협상을 촉구했고 우리측도 개성공단 출입.체류 문제 등을 포함해 남북관계 현안을 위한 당국간 차기 접촉을 제의한 바 있다”며 “개성공단 문제는 남북이 공동노력해야 하는 만큼 이를 위해선 남북 당국간 협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관련부처간 협의를 거쳐 북한의 기존 계약 재검토 협상 제안에 대해 역제안하는 방식으로 적절한 시점에 개성공단의 안정적 발전을 위한 남북 당국간 회담을 제안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도 “어제 접촉으로 대화의 모멘텀이 살아 났다고 봐야 할 것”이라며 “어찌됐건 대화를 계속 이어 나간다는 뜻에 변함이 없다”고 밝혀 이번 개성접촉을 계기로 남북대화가 이어지도록 대책을 모색할 것임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