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핵실험 경보체계’ 강화키로

정부는 3일 북한 외무성이 ‘핵시험을 하게 된다’는 성명을 발표한 것과 관련, 북한측 동향과 징후를 포착하기 위한 ’북한 핵실험 관련 경보체계’를 강화하고 미국과 중국 등 관련국들과의 협의에 착수키로 했다.

정부는 이날 저녁 송민순(宋旻淳) 청와대 안보실장 주재로 관계부처 차관급이 참석한 고위급 대책회의를 열어 정부 차원에서 준비해온 기존의 ’북한 핵실험시 대처방안’에 따라 현재의 상황을 검토하고 정부의 대응방향을 점검, 이같이 결정했다고 윤태영(尹太瀛)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변인은 “우선 북한의 핵실험 징후를 탐지하기 위한 경보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수차례에 걸쳐 북핵 불용원칙을 표명해왔고, 최근 한미정상회담에서도 북한이 핵실험을 할 경우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상황이 될 것임을 언급한 바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와 관련, “정부는 북핵 불용원칙을 견지하고 있으며, 북한 핵실험 계획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는 원칙에 따라 대응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4일 오전 7시 장관급 안보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보정책조정회의는 청와대 안보실장 사회로 외교안보정책 라인의 장관급이 참석, 외교안보 현안을 점검하고 논의하는 회의체로, 참석 대상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장인 통일장관과 외교장관, 국방장관, 국정원장, 국무조정실장, 청와대 비서실장, 안보수석 등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