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물품 우회반입 차단’ 현장점검

통일부는 30일 원산지를 속이고 북한산 물품을 제3국을 통해 우회 반입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세관에 대한 현장점검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천안함 대북조치로 북한산 물품 반입이 금지된 상황에서 제3국을 통한 우회 반입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일부는 관계부처 합동 현장점검 등을 논의하기 위해 전날 엄종식 차관 주재로 관세청, 농림수산식품부, 지식경제부 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관계부처 회의를 열었다.


통일부는 조만간 세부 일정을 잡아 관계 부처와 합동으로 인천.평택.부산 세관 등에 대한 현장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관세청은 이미 통일부와 협의에 따라 무연탄, 바지락, 고사리 등 우회 반입 가능성이 큰 물품을 대상으로 통관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통일부는 또 대북위탁가공업체가 5.24 조치 이전에 이미 계약, 발주한 원부자재에 대한 반출을 이날 중 처음으로 승인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앞서 대북조치에 따른 위탁가공업체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5.24 조치 이전에 계약, 발주한 원부자재에 대해서는 한시적으로 대북 반출을 허용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