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여권 인사 남북정상회담 군불때기 한창

베이징 6자회담에서 북핵 폐기 방안을 담은 합의문이 타결되면서 남북관계가 본격적인 해빙무드로 돌입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6자회담 타결에 이어 남북장관급회담 준비접촉이 이어지고, 정부당국자들 입에는 벌써부터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시사하는 발언이 나오고 있다.

송 장관은 13일 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연관성에 대해 “6자회담 진전과 북한의 핵폐기 과정에서의 진전이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충분조건이 되는지 판단하기에 이르다고 생각한다”며 유보적 의견을 보였다. 그러나 이것은 지금까지의 소극적인 입장에서 한층 진전된 모습이다 .

윤병세 청와대 안보정책수석은 14일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합의가 정상회담을 위한 필요충분조건은 아니지만 가능성의 문은 열어놓고 있다”면서 “핵문제 진전 상황을 포함해 여러 가지를 종합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 수석은 “이번 6자회담이 타결됐기 때문에 남북대화가 가까운 시일내 재개 될 것”이라고 낙관하면서 “남북대화 채널이 가동되면 쌀 50만t 및 비료지원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도 MBC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정부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때와 장소를 안가리고 언제든 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며 정부가 정상회담 추진에 강하게 집착해왔음을 시사했다.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은 K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6자회담 타결로 남북관계복원이 가능해졌다”면서 “특사회담 또는 정상회담을 본격 추진해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를 가시화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대선이라는 국내정치상황과 한반도 평화체제문제를 분리해서 외교의 최대 수단인 정상외교를 2007년에 가동해야 한다”면서 “60일 이내에 북핵시설에 대한 폐쇄를 합의했기 때문에 정상회담 추진할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한나라당은 이날 논평을 발표하고 “이번 6자회담의 결과를 부풀려 정부와 여당이 정략적으로 호도하는 일이 있어서는 절대 안된다”며 “국민적 합의가 없이 남북정상회담을 밀실에서 추진하는 일이 있어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