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민간, 200억원 규모 대북 수해 지원

정부는 11일 북한 수해 복구를 돕기로 결정, 100억원 정도를 민간 대북지원단체에게 제공하고 대한적십자사(한적)를 통해 쌀과 복구장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민간 대북지원단체는 자체적으로 계획한 98억6천만원 상당의 구호품과 정부 지원금 100억원을 합쳐 생활필수품과 의약품, 복구장비 등 모두 200억원 상당의 물자를 북송하는 작업에 들어갔다.

정부는 이날 오전 한명숙(韓明淑) 총리와 김근태(金槿泰)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위 당정 정책조정회의를 개최한 데 이어 대북지원 민관정책협의회 제5차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은 지원방안을 확정, 발표했다.

신언상(申彦祥)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후 정부중앙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정부는 북한 수해의 심각성, 정치권 및 각계각층의 정부에 대한 지원 요청 등을 감안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 수해 긴급구호사업에 참여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 차관은 이어 “이번 지원은 2004년 범국민적 차원에서 추진된 북한 룡천 피해복구지원과 같이 순수한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원될 품목은 북한 이재민들에게 시급한 생필품과 의약품, 기초적인 수해복구장비 등이다.

민간단체가 확보한 98억6천만원은 현금이 18억원, 의약품과 밀가루, 경운기 등 현물이 80억원 어치로 구성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이와는 별도로 한적을 통해 쌀과 복구장비 등을 북측에 지원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구체적인 규모와 품목, 시기 등에 대해서는 다음 주에 한적과 협의를 거쳐 결정하기로 했다.

한적은 이에 따라 다음 주 북측과 입장을 교환하고 18일까지는 세부 지원방안을 마련해 신속하게 구호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지원이 북한의 수해복구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에 정부와 한적이 의견을 같이 함에 따라 북송할 쌀의 양은 적게는 수만t에서 많게는 10만t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2004년 룡천역 폭발사고 당시 민간단체가 283억원, 한적이 정부 지원과 모금 등을 통해 421억원 등 모두 704억원 어치를 북한에 지원했다.

당시 쌀 5천t과 밀가루 5천t, 담요, 굴삭기, 트럭 등의 품목이 북송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