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대표단 금수산궁전 방문 전향적 검토해야”

북한을 방문하는 정부 대표단이 금수산기념궁전 등을 방문하는 방안을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위원은 8일 이 연구소가 발행하는 ‘정세와 정책’ 9월호에서 8.15 민족대축전에 참가한 북측 대표단의 국립현충원 참배를 거론하며 정부대표단의 방북시 금수산기념궁전의 방문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당국 대표단이 평양을 방문한다면 김규식, 조소앙 등 6.25때 납북된 인사들의 묘가 있는 애국열사릉을 방문해 약식으로나마 참배하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반인에 대한 금수산기념궁전 방문 허용문제와 관련, “정부는 일반인들이 레닌이나 마오쩌뚱에 대한 존경심이 없어도 모스크바 붉은광장의 레닌 묘와 베이징의 모택동기념관을 방문하는 것처럼 국민들의 금수산기념궁전 방문을 허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 연구위원은 “한국의 경제력이 북한의 33배나 되는 상황이므로 과거의 체제경쟁적 관점에서 과감하게 탈피할 시점”이라며 “정부가 일반인들의 금수산기념궁전 방문 허용 조치를 내린다면 이는 북측에 적극적 대북 화해 메시지로 받아들여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는 남북화해 분위기가 고조되어 가고 있는 시점에서 북한 및 친북 사이트에 대한 인터넷 접속 차단 조치의 해제를 더 이상 미뤄서는 안될 것”이라며 “그것을 보고 북한체제를 동경하게 될 국민은 극소수에 불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연구위원은 “대북 정보가 더욱 필요한 시점에 북한 사이트에 대한 접근을 차단해 정부와 전문가가 과연 무엇을 얻었는지 냉정하게 검토해 보아야 한다”며 “북한과의 모든 접촉에는 일정한 비용과 위험 부담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접촉과 교류를 통해 실(失)보다 득(得)이 많다면, 정부는 과감하게 실을 껴안고 앞으로 나아가려는 입장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