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당국자 “김정일, 26일 0시 中 지안 통해 방중”

정부 당국자가 26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태운 전용열차가 26일 새벽 0시께 북한과 중국 국경을 넘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정부 당국은 며칠전부터 징후를 포착했다”면서 “김 위원장 전용열차는 북한 자강도 만포를 넘어 중국 지린(吉林)성 지안(集安) 쪽으로 넘어간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는 통상 단둥(丹東)을 통해서 가던 루트와는 다른 루트”라면서 “동일연도, 이렇게 짧은 기간에 2회 방중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라 방중 목적을 신중하고 다각적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교통상부도 이날 김정일의 방중과 관련 비공식적으로 첩보를 갖고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선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로서는 현재 (김정일 방중과 관련해)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면서도 “정부로서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중국측으로부터 사전통보를 받았는 지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김정일 방중 이후 한반도 정세와 관련, “정부는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움직임에 예의주시하고 있고 관련국들과 긴밀한 협의를 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결과를 종합적으로 판단을 해서 우리 정부가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나갈지 결정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우다웨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 방한과 관련, 그는 “우 대표와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서도 의견교환을 할 것”이라면서 “우 대표가 북한을 방문했었기 때문에 북한이 어떠한 생각을 하고 있는지 그것에 대한 중국의 평가와 생각에 대해서 들을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先 천안함 後 6자회담 기조와 관련 “천안함은 국가안보의 중대한 사안이고 6자회담은 비핵과 관련한 부분이라는 점에서 성격의 구분은 있을 수 있다”면서도 “북한의 책임 있는 행동이라는 점에서 엄격히 (천안함과 6자회담을) 분리한다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방중이 하루 연기됐다는 일부 관측에 대해 “미국 정부가 언급한 내용 이상으로 밝힐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