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당국자 “김정일 이상설, 신빙성 없다”

정부는 26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신변에 이상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는 일부 외신 보도와 관련, “신빙성이 없다”고 밝혔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여러 동향이 정상적인 것으로 봐서 신빙성이 거의 없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현재 평양 체류 여부는 구체적으로 확인해줄 수 없지만, 그런 보도를 뒷받침할 만한 구체적인 근거가 없다”고 언급했다.

일본 지지(時事) 통신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건강에 중대한 이상이 발생했거나 또는 군부에 의해 원산에 있는 자신의 별장에 연금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