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관계자 “北조문단 면담, 상황따라 결정”

정부 고위관계자는 21일 정부 당국과 북한의 김대중 전 대통령 조문단 간의 면담 가능성과 관련, “현재로서는 계획돼 있지 않다”면서 “도착후 상황에 따라 결정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우리는 기본적으로 꽉 닫은 마음을 갖고 있는 게 아니고 열린 마음을 갖고 있지만 북한측이 명확하게 당국간 회담을 원한다든가 뭔가 있어야 하는 게 아니냐”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북한 조문단의 청와대 방문 또는 이명박 대통령 면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것은 뭐라고 이야기할 수 없다”면서 “북한측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어떤 경우에든 우리는 못만난다’ 이런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