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폭탄’으로 드러날 北주민 기만 독재자 김정은 실체”

깜깜 세상이나 마찬가지인 북한에 최근 들어 외부정보를 넣기 위한 국제사회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습니다. 유엔의 경제제재와 함께 김정은 정권에 대한 돈줄을 차단하고 인권을 개선하라는 압박을 가하는 한편 외부세계의 정보를 적극 제공함으로써 북한 주민들의 의식변화를 불러일으키겠다는 것입니다. 지난달 초 미국 정부가 연방 상하원에 제출한 ‘대북 정보 유입 보고서’를 보면 구글의 무인비행기 “드론”을 북한 인근에 띄워 인터네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방안들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김일성, 김정일도 그랬지만 김정은 역시 무자비한 ‘총칼통치와 함께 거짓과 기만으로 가득한 우상화 선전으로 북한 인민을 속이고 있습니다. 수령의 독재와 세습통치를 정당화하기 위해 역사를 왜곡하고, 사상교양을 통해 인민들의 정신을 마비시켜 수령의 노예로 살 것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 사상교양이 효과를 거두기 위해선 외부정보를 철저히 차단해야 합니다. 지금껏 신문과 방송을 철저히 통제해 인민들의 눈과 귀, 입을 막아온 이유가 북한 체제의 본질과 진실이 드러날까 두려워서입니다. 때문에 국내 정보는 물론 외부 정보를 차단하고 있고, 아직도 다른 나라 방송을 들었다고 간첩으로 몰아 처형하거나 정치범수용소로 끌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제 시대는 달라졌습니다. 21세기를 정보화, 지식경제의 시대라고 합니다. 정보나 지식이 개인의 삶은 물론 나라의 발전을 좌우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세계의 흐름에 가장 뒤쳐진 나라가 바로 북한입니다. 상시적으로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휴대전화만 해도 그렇습니다. 한국은 인구 100명당 120개의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동아시아 지역 인민들은 100명당 94명이 휴대전화를 사용합니다. 북한은 100명당 13대 꼴로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나마 외국과는 통화도 못하게 돼 있고, 내부에서도 도청 당할까봐 자유롭게 말도 못합니다. 세상 사람들이 다 쓰는 인터네트를 완전히 통제하는 나라는 세계 200여 개 국가에서 북한밖에 없습니다.

지금 전 세계 사람들이 다양한 기기를 통해 온갖 정보를 주고받고 있는데, 북한은 오히려 정보를 차단하고 있습니다. 이런 정책이 김정은의 독재 권력을 연장시키는 데 도움이 되겠지만 인민들과 북한의 발전에는 방해가 될 뿐입니다. 시나 폴슨 유엔 북한인권 서울사무소장도 그제 말했듯이 북한 정권 차원에서는 정보를 통제하려 하지만 실제 북한 내부에서 정보가 오가고 있고, 이런 흐름을 막을 수 없게 됐습니다. 이미 북한 주민 스스로가 허위와 날조로 가려진 김정은 일가의 진실을 알아가고 있습니다. 김정은은 이제라도 정보에 대한 통제를 풀고, 북한 인민들이 다양한 정보를 자유롭게 접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