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위, 6일 천안함 침몰 국정원 보고 청취

국회 정보위원회(위원장 최병국)는 천안함 침몰사고와 관련, 오는 6일 비공개 전체회의를 열어 국정원으로부터 북한 관련 여부 등을 청취할 예정이다.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박영선 의원은 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6일 오후 2시에 정보위를 열기로 한나라당측과 잠정 합의했다”면서 “북한 관련 동향을 국정원으로부터 비공개로 보고 받는게 맞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백령도 부근의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 국정원이 전통적으로 해온 방식이 있다. 인천사무소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면서 사견임을 전제로 “(국정원이 천안함과 해군간) 교신에 대한 분석도 끝났을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회의에 원세훈 국정원장은 물론 국군 기무사령관.정보사령관의 출석도 요구할 방침이다.


그는 북한 잠수정이 이번 사고와 관련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국정원내 책임있는 라인에 있는 인사에게 문의해보니 `전혀 모르는 사실이다. 어디서 그런 이야기가 나왔는지 모르겠다’는 답변이 돌아왔다”면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설에 대해서는 “국정원으로부터 아직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보위 한나라당 간사인 정진섭 의원은 “내일 국회 긴급 현안질의와 주말 수색작업 상황 등을 보자는 의미에서 잠정 합의라는 표현을 썼지만, 기본적으로 6일에는 정보위를 열 생각”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