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위, 정상회담 `뒷거래 의혹’ 논란

국회 정보위는 13일 오전 김만복 국정원장을 출석시킨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어 제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보고를 청취했다.

비공개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한나라당 의원들은 정상회담 비공개 추진의 부적절성을 지적하는 동시에 정상회담 뒷거래설, 이면합의설 등에 대해 의혹을 제기한 반면, 범여권 의원들은 정상회담 개최를 환영하면서 `뒷거래설’은 정상회담을 폄훼하려는 정략적 의도라고 반박해 공방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 박진 의원은 회의에 앞서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대북정보 수집, 방첩활동이 주요 업무인 국정원이 전면에 나선 것이 과연 적절하냐는 점과 정부가 국민에게 알리지 않고 정상회담을 추진한 배경이 무엇인지를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대규모 경협 프로젝트 약속, NLL(북방한계선) 문제, 한미합동군사훈련 문제 등에 대해 북한과 어떤 이면합의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국정원장이 지니고 간 것으로 알려진 친서 내용의 공개도 촉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정훈 의원도 “정상회담 대가설이 있는 만큼 차관 형태로 무엇을 제공할 지를 약속한 것이 있는지, 경수로 지원은 어떻게 할 것인지 등을 따질 것”이라면서 “특히 정치권에서 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한반도 평화선언을 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만큼 이런 가능성이 있는지, 만약 사실이라면 어떤 내용이 담길 수 있는 지 등을 추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춘 의원도 “영토와 관련이 있는 NLL 문제라든가, 핵폐기가 안된 상황에서 평화체제를 언급하는 것 자체가 의제로 설정되면 안된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라면서 “이와 함께 한나라당 대선주자에 대한 국정원의 자료 유출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비해 열린우리당 박명광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핵 폐기문제와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문제, 경제협력 강화 등에 대해 어떻게 북측과 논의할 지를 살펴볼 것”이라면서 `뒷거래설’에 대해서는 “난센스라고 생각하지만 그것이 이번 정상회담을 의도적으로 폄훼하는 정략적 의도라고 보는 만큼 이에 대한 국정원장의 확실한 입장표명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장영달 원내대표는 “통일장관이 너무 노출돼있기 때문에 일을 성사시키는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보면 국정원장이 나선 것은 오히려 더 효율적이었다고 본다”면서 “우리 정부는 어느 때 어느 장소에서 정상이 만나자는 것이었고 지난달 말에 북측으로부터 제의를 받았다는 것인 만큼 북측 제의를 거절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장 원내대표는 “정상회담 정례화가 가장 중요한 문제이고, 이와 함께 남북교류협력 다양화와 군사적 신뢰구축을 위한 합의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선병렬 의원도 “참여정부 들어 정상회담 필요성이 죽 언급돼온 만큼 그런 면에서 환영한다”면서 “정상회담 정례화, 군비축소를 위한 기구설치, 남북대표부 설치, 경제협력특구 확대 등을 의제로 삼아 성공적인 정상회담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언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