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위, 납북고교생 생존확인 여부 혼선

국회 정보위가 27일 일본인 납북자 요코타 메구미씨의 남편일 가능성이 큰 김영남씨 등 지난 77~78년 납북된 고교생 5명과 관련한 보고를 청취하는 과정에서 이들의 생존확인 여부를 놓고 혼선이 빚어졌다.

일부 정보위원들은 국정원이 김영남씨 등 당시 납북된 고교생 5명에 관해 제출한 자료를 근거로 이들의 생존이 확인됐다고 전했으나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이들의 생존여부나 현재의 활동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다”고 부인했다.

이에 대해 복수의 정보위원들은 “국정원이 이들의 생존 여부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당시 서해안 해수욕장에서 납북된 김씨 등 고교생 5명이 북한에 생존해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부분이 관련 자료에 나타나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한 정보위원은 이들 모두는 북한에서 ‘이남화 공작교관’으로 활동하다가 현재는 3명만이 그대로 교관직을 유지하고 있고, 나머지 2명은 홍보관 판매원과 영업사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자료에 적혀있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정보위원은 이 문제에 대한 향후 정부 대응과 관련, “명분을 내세워 시끄럽게 함으로써 북한측을 자극하지 않고, 조용하게 (송환을)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국정원이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나 국정원은 보도자료에서 “과거 간첩사건 수사 및 탈북자 조사과정에서 납북 고교생이 북한에서 이남화 공작교관으로 활동 중이라는 진술이 있었다고 보고했을 뿐”이라며 “5명중 3명만이 교관직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도한 것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김영남(당시 16세), 이민교(당시 18세), 최승민(당시 16세), 이명우(당시 17세), 홍건표(당시 17세)씨 등 고교생 5명은 지난 77~78년 군산 선유도 해수욕장과 신안 홍도 해수욕장에서 납북된 뒤 최근까지 생사 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한편 국정원은 이날 보고를 통해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이 최근 군부대 시찰 회수를 늘리고 있다”면서 “이는 미국의 금융제재 강화 등과 관련, 대미 강경대응 의지를 드러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은 올 들어 태국,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우간다, 독일 등 5곳의 대사를 교체한 데 이어 조만간 러시아와 리비아 대사도 추가로 교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