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위 `국정원 인사편중’ 논란

국회 정보위의 15일 전체회의에서는 국가정보원의 인사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원세훈 국정원장 취임 이후 1∼3차장이 모두 교체되는 등 인사가 단행된데 따른 것이었다.

정권 교체가 이뤄질 때마다 국정원 내부에서 대대적 인사를 통한 ‘전 정권 인사 솎아내기’ 논란이 있어 왔다는 점에서 야당 의원들의 집중적인 문제 제기가 이어졌다고 한다.

야당 의원들이 “호남 인사 차별과 관련한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시정을 요구한 것.

이에 대해 원 원장은 “고위직이나 하급직이나 형평성을 많이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민주당측 간사인 박영선 의원이 전했다.

원 원장은 특히 상급직 직원의 경우 호남 출신이 19.8%, 충청 출신이 13.8%를 차지한다는 통계수치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전체회의에서는 국정원의 직무범위를 새롭게 규정한 국정원법 개정안과 국가 대테러활동 기본법 등에 대한 심의가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여야간 이견으로 대체토론은 이뤄지지 못했다.

정보위는 당초 이들 법안에 대한 대체토론을 진행한 뒤 법안심사소위로 넘길 예정이었으나 의결정족수 문제로 대체토론에 앞서 ‘소위 회부’를 의결한 게 화근이었다.

소위 회부 직후 법안 심의를 진행하자는 한나라당의 입장과 심도있는 심의를 위해 별도의 일정을 잡아 대체토론을 하자는 민주당의 주장이 팽팽히 맞선 것.

한나라당측 간사인 정진섭 의원은 “앞으로 여야 간사가 잘 협의해 이 문제를 해결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