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당국 “김정은 직책 공식 확인안돼”

정보 당국은 6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로 알려진 3남 김정은이 노동당 부국장급으로 활동 중이라는 정치권 일각의 주장에 대해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정보당국 핵심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런 내용의 보고를 한 적이 없다”면서 “김정은이 조선노동당 과장이란 얘기가 일부 돌긴 했으나 부국장급이란 얘기는 들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다른 정부 소식통은 “노동당 직제에 부국장 자리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외교안보라인의 한 고위관계자는 “북한이 공식 발표하기 전까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남에 대한 정보는 어떤 것도 정확하다고 볼 수 없다”면서 “따라서 정부가 공식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소속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은 비공개로 보고받았다는 정부 자료를 인용, 김정은이 현재 노동당 핵심조직인 조직관련 부서에서 부국장급으로 근무하고 있으며 2010년부터 2012년 사이에 후계자로 공식 데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또 김정은이 지난 1984년 출생해 김일성군사종합대학을 졸업했으나 정식 교육이 아닌 개별교습을 받았고 지난 4월부터는 김정은의 이름 앞에 수령급에만 사용하는 `친애하는’이란 수식어가 붙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