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당국 “김위원장 건강이상 첩보 확인 중”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9일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정권 수립 60주년 행사에 불참, ‘건강 이상설’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당국도 관련 첩보의 사실 여부에 대한 확인 작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정보 당국의 한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첩보가 있어 현재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이날 행사 이전부터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과 관련한 첩보를 입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정권 수립 60주년을 기념하는 중요한 행사에 김 위원장이 이례적으로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미뤄 당국은 첩보가 근거없는 것은 아닐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 분위기다.

특히 과거 건강 이상설이 증폭됐을 때 ‘여봐라’란 듯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던 김 위원장의 이전 행동에 비춰봐도 이날 행사 불참은 분명 심상치 않은 징후라는 게 당국의 시각이다. 최소한 1시간 이상 진행되는 행사를 서서 지켜보기 어려울 정도의 건강상태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당국은 심상치 않은 주변 정세 속에 김 위원장이 건강 문제와 관계없이 대외 행보를 중단한 채 ‘암중모색’하고 있을 개연성 역시 배제하지 않고 있다.

6자회담 틀에서의 북.미간 합의가 원만히 이행됐을 경우 이번 9.9절을 앞두고 테러지원국 해제라는 대미 외교의 ‘전리품’을 자랑할 수 있었지만 그게 여의치 않게 된 상황, 남북관계도 전망키 어려운 상황 등을 감안, 행사를 소박하게 치르고 김 위원장도 참석하지 않는 쪽으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도 볼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당국은 현재 정보망을 총동원,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을 뒷받침할 추가 징후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