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범구 의원 “대북 쌀지원 재개하라”

국회 농림수산식품위 소속인 민주당 정범구(충북 증평.진천.괴산.음성) 의원은 21일 정부에 대해 쌀 재고 관리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대북 식량지원을 재개하라고 촉구했다.


정 의원은 이날 지역구에 배포한 성명을 통해 “최근 북한측이 우리 정부의 옥수수 1만t 지원을 수용하고 인도적 비료지원을 위한 당국 회담 개최를 제안한 것은 북한의 식량사정이 최악의 상황이라는 것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도 약 109만t의 쌀이 남아돌게 돼 또다시 작년과 같은 쌀값 폭락이 재현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북한은 최근 화폐개혁 이후 쌀값이 폭등하고 있어 북한의 식량사정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수준으로 접어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에 따라 정부는 가장 효과적인 쌀값 대책이며 재고물량 소진 효과도 큰 40만t 쌀 대북 지원을 즉각 재개할 것과 지원 물량은 국내산 쌀로만 할 것 등을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