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문헌 “盧 ‘주한미군 수도권에서 내보내겠다’ 말해”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2007년 남북 정상회담에서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김정일에게 “주한미군을 수도권에서 다 내보내겠다”고 발언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상회담 대화록 안에 국감에서 공개한 서해북방한계선(NLL), 북한 핵 외에도 주한미군 관련 부분이 있다”며 “(주한미군은)’수도권에서 다 내보내겠다는 발언을 노무현 대통령이 김정일에게 한 내용이 대화록에 들어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선 지난 8일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정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이 “앞으로 서해 NLL을 주장하지 않겠다” “북한의 핵 보유는 정당한 조치라고 북한의 대변인 노릇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해 ‘노무현-김정일 정상회담 대화록’ 논란을 일으켰다.


정 의원은 주한미군 철수 범위와 관련 ‘동두천 미 2사단을 포함한 주한미군 평택 이전을 의미하는 거냐’는 물음에 “노 대통령이 수도권이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고 있을 뿐 제가 의미를 어떻게 알겠나. 수도권이라면 통상적인 구분이 있지 않느냐”고 답했다.


정 의원의 정상회담 관련 폭로가 이어지자 민주통합당도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박용진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수도권에서 주한미군 내보내겠다’는 말과 관련, 주한미군의 재배치는 미국의 요청에 의해서 한미 간에 공개적으로 진행된 논의”라며 “이것을 대통령이 설혹 남북정상간에 대화를 했다한들 그것이 무슨 국정조사 대상이나 되는 양 떠들고 있다”고 반박했다.


노무현 재단 역시 “전혀 사실무근이며 완전한 날조”라고 발끈했다. 재단은 이날 성명을 통해 “정문헌 의원이 11일 또 거짓말을 반복했다”며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주한미군 문제는 의제도 아니었고 전혀 거론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새누리당 내 ‘대북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12일 오전 국회 의전단에 정상회담 대화록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특별위원회는 “2007년 남북정상 회담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문제점들을 규명함으로써 대한민국의 국익과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키로 했다”며 민주당은 이 문제가 국민의 안위에 직결된 사안인 만큼 국정조사에 조속히 응할 것”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