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천안함 침몰 범죄집단 정체 규명해야”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26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무식하고 무자비한 집단의 정체를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합동조사단에 따르면 중어뢰에 의한 공격 가능성이 가장 높은데, 천안함을 침몰시킨 범죄 집단이 누구인지를 밝혀내는 것이 남은 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천안함 진상조사특위와 관련, “진상조사특위는 의혹과 억측을 해결하고 국민의 궁금증을 덜어드리는 역할 역할을 해야한다”며 “여야가 정파적 이해관계를 넘어서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모범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안상수 원내대표도 “(천안함 침몰 원인이)북한의 도발로 결론이 난다면 과거와 같은 단순 대응에 머무를 순 없을 것”이라며 “더 큰 위협을 막기 위해 이번 사건의 책임을 철저히 묻고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천안함 사태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가 침몰원인을 과학적으로 조사하는 만큼 사건의 실체가 백일하에 드러날 것이고 사고 원인이 밝혀지면 국제적 공조 하에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