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지난 정권 인사들은 안보 무력화 세력”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13일 “노무현 정권의 핵심인사들은 국민의 안보의식을 무력화한 무책임한 세력”이라며 6·2지방선거에 야권의 수도권 광역단체장로 출마한 한명숙, 송영길, 유시민 후보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살려라 경제, 희망캠프 회의’에서 야권후보들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한나라당은 역사의 물줄기를 과거로 돌리려는 세력에 맞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노무현 정권의 핵심인사들이 이번에 민주당과 국민참여당, 무소속으로 출마하는데 지난 정권은 북한의 만수대 의사당을 ‘인민주권의 전당’이라는 등 국민의 안보의식을 무력화한 무책임한 세력”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한명숙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지난 정부에서 있었던 평택 미군기지 건설 반대 사건 때 불법폭력 시위대와 정당한 국가권력을 구분하지 못해 국민에게 큰 혼란과 상처를 준 한 후보와 전 세계가 능력을 인정한 오세훈 후보는 도저히 비교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그런 사람이 어떻게 서울 시정을 하겠나”며 “한 후보와 민주당은 서울시민을 너무 쉽게 보는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민주당 김진표 후보와의 단일화에 성공한 유시민 국민참여당 경기지사 후보에 대해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천안함 침몰에 대한 폭발 증거가 없다고 했는데 그의 국가관을 의심케 하고 있다”며 “선거 승리를 위해 순국열사의 명예까지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영길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에 대해서는 “한때 서울시장으로 나가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뒤늦게 인천시장으로 옮겼다”며 “꿩대신 닭이란 생각이 든다. 인천시민을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선거는 정당과 각 후보간의 인물 됨됨이의 경쟁”이라며 “한나라당의 지지도 다른 정당 보다 많은 지지를 받고 있기 때문에 후보들게게 평소 실력을 발휘해 열심히 하면 이번 선건에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