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야당, 반대를 위한 반대 말아야”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는 9일 “야당이 4대강 사업과 세종시 문제를 예산안과 연계하는 것은 스스로 존재와 역할을 부정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날 KBS 1라디오를 통해 방송된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정기국회가 마지막 날이지만 결국 새해 예산안을 처리하지 못했다”며 “국민에게 송구스러운 마음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이번 예산에서 4대강 살리기 사업 예산은 전체 예산의 1.2%밖에 되지 않는다”며 “이것을 핑계로 99% 나라살림을 내던져서야 되겠습니까”라고 민주당 등 야당의 4대강 사업 반대에 따른 ‘예산 발목잡기’를 지적했다.


정 대표는 “4대강이나 세종시 문제로 국가예산의 발을 묶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4대강 사업을 마무리하면 고질적인 예산낭비를 줄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은 예산이 많이 들어간다고 주장하지만 그렇지 않다”면서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식으로 매년 4대강의 수해복구 사업에 2조4천억원이 쓰이는데 이런 고질적인 예산낭비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또 “야당은 4대강 사업이 성공하면 정부여당에 대한 지지도가 높아질까봐 두려워서 반대를 한다고 하는데 그것이 사실이라면 대단히 실망스럽다”면서 “야당은 ‘반대를 위한 반대’는 그만 멈추고 예산안 처리에 박차를 가하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세종시 문제와 관련 “조만간 정부의 대안이 발표될 예정이라며 야당은 정부의 안이 나오면 그것을 놓고 치열하게 토론해서 완성도 높은 대안을 함께 만들어내자”고 정부의 수정안을 지켜본 뒤 논의하자는 입장을 피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