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선친, 소떼 몰고 방북한 날…남북경색 해소되길”

정몽준 한나라당 최고위원이 선친인 정주영 고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소떼 방북 10주년을 맞아 현재의 남북관계 경색이 하루속히 해소되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몽준 최고위원은 16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10년 전 오늘 1998년 6월 16일은 저희 선친께서 소위 말하는 소떼 방북을 해서 1001마리의 소를 트럭들에 태워 판문점을 통과한 날”이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그런데 요즘 남북관계를 보면 불필요하게 경직되어 있다”며 “북한이 우리 정부의 공식적인 식량원조 제의에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은 가운데 미국과 일본과의 대화는 활발히 진행되는 것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위 말해서 통미·일봉남(通美·日封南)이라고 하는데, 우리 정부도 중국, 미국, 일본과 적극적인 대화를 해서 이러한 사태를 해소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