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북한 핵보유로 평화통일 더 힘들어져”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북한이 핵을 가지는 것으로써 우리가 염원하는 평화적 통일은 점점더 힘들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23일 국회 헌정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이춘식 한나라당 의원이 주최한 ‘북한의 비핵·개방·경협, 진단과 대책’이라는 정책 토론회 인사말에서 “우리는 북한의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더욱 노력을 해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우리가 북한에 대해 첫번째로 생각나는 것이 북한이 핵무기를 만들었다는 것”이라며 “북한의 핵무기는 단순히 우리를 핵무기로 정치적으로 위협하고 군사적으로 위협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염원하는 평화적 통일이 점점 더 힘들어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또 최근 일어난 ‘빨치산 교육 전교조 교사 무죄판결’에 대한 발언과 관련 “너무나 간단한 일인데 왜 그런지 답답할 노릇”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 판결이 잘못된 것 아니냐’는 말을 했더니 ‘선친은 북한에 소도 가져다 주고 금강산 사업도 했는 데 정몽준 의원은 왜 그렇게 못하느냐’라는 말을 들었다”면서 “북한에 대해 같은 동포로서 인도주의적 지원을 하는 것과 6.25 때 우리나라의 자유민주주의를 말살해서 공산주의 전체주의국가를 세우려했다는 것은 쉽게 구분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 대표는 “우리가 공산주의 전체주의를 나쁘다고 하는 것은 단순히 자유민주주의를 해서 쌀밥에 고깃국을 먹기때문에 자유민주주의가 좋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것은 자유롭게 생각하고 자유롭게 이야기하기 때문에 자유민주주의가 좋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