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북한 대남적화 야욕 전혀 변하지 않아”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22일 북한의 황장엽(前 노동당 비서)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암살기도 사건과 관련, “북한의 이같은 행동을 보면 대남적화 야욕은 전혀 변하지 않았음을 깨닫게 된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은 한반도 평화와 남북간 협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기대를 저버리는 행동”이라며 “천안함 사건을 계기로 국가 안보에 대한 위기의식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북한에 의한 황장엽씨 암살 기도 사건이 드러나 많은 국민들이 충격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정 대표는 이어 6.25전쟁 60주년 맞아 한미동맹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이 미 연방하원에 제출된 것에 언급, “정작 한국전쟁의 당사자인 우리 국회는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아 미국을 비롯한 참전국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는 결의안을 아직 준비하지 못하고 있다”며 “6.25전쟁 발발 60주년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겨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정치권은 이념갈등의 조장자가 아니고 조정자가 되어야한다”며 정치권의 최근 행태를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