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북한은 NPT체제의 나쁜 사람”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9일 “우리나라는 국제사회에서 NPT(핵확산금지조약)체제의 제일 최고의 모범학생이고 우리 동포인 북한은 나쁜 사람”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국회 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당 제6정책조정위원회(위원장: 최구식 의원)가 주최한 ‘사용후 핵연료 이슈와 과제’ 정책토론회의 인사말을 통해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북한은 지금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협하는 불안정한 세력이 된 것은 분명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지금 북한의 체제는 김정일 위원장 체제인데, 김 위원장은 공식석상에서 여러 번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 한반도 비핵화라고 말을 하면서도 실제로는 재처리 시설을 하고 우라늄도 농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과 1992년에 남북한 비핵화 합의를 했다”며 “우리는 다시 한 번 핵연료를 재처리하지 않겠다, 그리고 우라늄을 농축하지 않겠다고 다시 한 번 국제사회에 선언했는데 오늘의 남북한의 상황은 그 남북한 비핵화 합의가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