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북한은 현실적 위협대상”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는 21일 천안함 사고 및 북한 ‘황장엽 암살조’의 검거사건 등과 관련, “북한은 평화통일 대상이면서 현실적인 위협대상임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천안함 사건을 계기로 우리사회에서 안보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전시작전권 전환시기에 대한 논의가 있으며 군 원로들은 이를 연기해야 한다고 한다. 당에서도 안보전문가를 중심으로 국가안보위를 구성, 안보태세 점검에 일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황장엽 비서를 암살하기 위해 침투한 공작원이 검거됐는데 영화에서나 나올만한 일이 주변에서 버젓이 일어나 충격”이라며 “68년 김신조, 83년 아웅산, 87년 대한항공기 폭파는 모두 북한이 자행한 테러인데 북한은 일부가 관련됐음을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천안함 사고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이명박 대통령과 3당 대표 간담회를 거론하면서 “국가 안보에 대해 여야가 따로 없음을 확인한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정치권은 당파적 이해관계에 스스로 침몰하지 않도록, 국민의 힘을 합칠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