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모든 상황에 대해 대책 세워둬야”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천안함 침몰 원인과 관련, “모든 상황에 대해 대책을 세워둬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30일 오전 KBS1라디오를 통해 방송된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이번 사고의 원인이나 배경은 아직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지만 원래 안보는 있을 수 있는 모든 가능성을 상정하고 최악의 경우를 대비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백령도에서 들려온 소식은 우리가 얼마나 취약한 안보상황에 놓여있는가 일깨워 줬다”며 “이번 사태를 접하고 안보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또 도발이냐’하는 북한에 대한 적개심과 함께 혹시 전쟁으로 치닫는 것 아닌가 하는 불안감도 있고 ‘자체 폭발일 것’이라며 우리 군을 불신하거나 심지어 극히 일부에서는 턱도 없는 음모설을 속삭이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국가 방위를 위해 헌신하던 46명의 젊은 용사들을 생각하면 비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우리 국민의 차분하고 단합된 힘이 절실한 때이니 국민 여러분께서는 실종자 수색과 조사 작업을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