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대북지원 결과가 北 미사일 발사인가”

한나라당 정몽준 최고위원은 북한이 ‘광명성 2호’ 위성 발사계획을 밝힌 것에 대해 “(한국 정부가) 매년 대규모 지원을 해왔는데 무엇을 위한 지원이었는지 의구심을 갖게 된다”고 25일 지적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북한이 어제 미사일 발사계획을 광명성 2호라고 밝혔는데, 국제사회 압력을 피해보자는 뜻도 있겠지만 실험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적인 경제위기로 매우 어려운데 북한이 소위 말해 한민족, 한겨레를 위협하는 무기를 개발하고 실험하는 행위를 해도 되는 것인지 북한 책임자에게 묻고 싶다”며 북한 지도부를 향해 직접적인 책임을 물었다.

그러나 “북한의 도발에 과민 반응을 보여서 그 의도에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기회에 확실히 북에 (군사적 도발은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인식시켜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회 정보위 소속인 한나라당 이철우 의원도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북한의 대포동 2호 발사는 기정사실화 되는 것 같다”며 “발사 시기는 3월 8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를 하고 난 직후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북한은 1998년에도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 뒤에 소위 광명성 1호라고 하는 대포동 미사일을 발사한 적이 있다”며 “이는 정치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북한이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유엔 안보를 결의를 피해 국제적 비난을 면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며 “그러나 인성위성이나 미사일이나 이 발사 자체는 주변국을 불안하게 만들기 때문에 유엔이나 미국, 우방을 통해 적극적으로 말려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