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北 핵무장 현실화…우리도 핵능력 갖춰야”

최근 대선 출마를 선언한 정몽준 전 새누리당 대표는 3일 “미국에 의존하는 핵전략을 넘어 우리도 (자체적으로) 핵무기 보유 능력을 갖춰야 한다”면서 북핵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핵무장을 주장했다.


정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대북 안보공약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가 그토록 우려했던 북한 핵무장이 현실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6자회담을 비롯해 지난 20여 년에 걸친 한반도 비핵화 외교는 실패했고, 이는 바로 우리 정치의 실패”라면서 “북한이 헌법에 핵보유국임을 명시한 것은 핵 폐기가 더 이상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의미다. 안보정책에 대한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며 최소한 핵무기 보유 능력을 갖춰서라도 국민의 생명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핵무기는 재래식 무기를 무력화시키는 절대무기로, ‘핵에는 핵’이라는 ‘공포의 균형’이 없이는 평화를 얻을 수 없다”면서 “우리가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원하지만 그런 세상을 만들려면 역설적으로 우리도 핵무장을 해야 하며 당장 자체 핵무기를 갖지 않더라도 적어도 보유능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전 대표는 “‘무역의존도가 100%에 가까운 나라가 어떻게 국제사회의 반대를 무릅쓰고 핵능력을 갖출 수 있느냐’, ‘비현실적 생각이다’라는 비판이 쏟아지리라고 예상한다”면서도 “지금은 비상한 상황으로 북한의 핵무장은 상식적인 방법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북한의 핵 보유국 지위 인정을 허용치 않기 위한 국제공조체제 강화 ▲2015년 전시작전권 전환계획의 전면적 재검토 ▲중국과의 전략대화 강화 ▲안보부서들의 유기적 협조 체제 강화를 세부 정책 과제로 제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