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北 선군정치 버리고 선경제정치로 변해야”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북한은 선군정치에서 선경제정치로 변해야한다”고 8일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당 사무실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은 선군정치를 내세워 핵개발을 하고, 서해에서 무력도발과 공공연한 대남 침략 훈련을 벌이고 있다”며 선경제정치로 변화를 촉구했다.



정 대표는 “(북한은) 핵 보유국의 지위를 전세계에 요구하면서 미국과 평화협정을 체결하자고 한다”며 “걱정되는 것은 북한의 이러한 상투적인 선전선동에 대한 우리 사회 일각의 안일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따라서 “우리는 (이같은)북한의 위협에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이어 “6자회담 참가국들은 북한의 핵 폐기 진전에 맞춰 북한의 경제를 살리고, 동북아 경제공동체를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해주와 원산 등에 제2, 제3의 개성공단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우리는 북한이 대결이 아닌 협력의 길로 나오도록 모든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며 “남북관계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북한의 성의있는 응답이 있어야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