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北 개입가능성 대비 후속대책 세울 것”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는 14일 천안함 침몰사고와 관련, “북한의 개입을 포함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만전의 후속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를 통해 방송된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안보관리 체계를 총체적으로 점검하고 보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천안함 사건의 원인은 명백하게 규명 되어야한다”며 “만일 외부 공격에 의한 것이라면 파편을 찾아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여기에는 국제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민군합동조사단은 위기에 빠진 국가안보를 다시 세운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천안함 사태를 겪으면서 안보문제를 기본부터 다시 점검해야 한다는 숙제를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는 이어 “2002년 연평해전은 우리 해군 역사에 남을 영예로운 승리이지만 북한의 눈치를 본 지난 정권은 이를 쉬쉬했고 인양작업도 제대로 하지 않았고, 추모식에 정부인사는 참석도 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한나라당과 이명박 정부는 우리는 조국을 지키다가 숭고하게 희생하신 장병들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며 “희생되신 모든 분들을 위해 관련 규정을 고쳐 유족들의 보상문제를 포함해 최고의 예우를 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또 “위기를 맞았을 때는 격려가 필요한 법”이라며 “지금 우리도 상처 입은 군을 보듬고, 그들 스스로 빨리 국민의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야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