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北, 朴엔 막말 文·安엔 좋은 말만”

정몽준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은 5일 “각 대선 후보는 북한에게 대선 개입 의도를 중단하라는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 “대선이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북한이 노골적으로 우리 선거에 개입하려는 것처럼 보이는데 절대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어느 후보라도 북한의 대선 개입을 이용하려 한다면 국민들은 준엄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새누리당의 재집권이 돼서는 안 된다. 이번 대선을 계기로 정권교체를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에 대해서는 욕설 수준의 비방을 하면서 문재인 민주당 후보에게는 좋은 얘기만 한다”고 지적했다.


또 “대선 유력후보 3명은 경쟁자이자 국정의 동반자”라며 “궁극적인 상대는 북한이라는 인식을 갖고 북한의 대선 개입 의도에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이 이번 대통령선거에 개입해 정권교체를 시도하려는 의도가 노골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대선 개입 기도를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논평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에 대해서는 입에 담을 수 없는 각종 비하발언과 욕설로 공격을 하고 있다”면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해서는 비방이나 비판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논평은 “(북한은) 자신들에게 유리한 후보가 당선되기를 바라기 때문”이라며 “김 씨 일가를 위해 2천만 북한 주민을 탄압하고 수탈하는 전제정권 체제가 유지되는 데 도움이 되는 후보의 당선이 지금 이 순간 북한이 갈망하는 최선의 대한민국 대선 결과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은 지난 3일 “새누리당의 재집권 기도를 절대로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새누리당이 집권하면 남조선 사회와 북남관계는 이명박 정권 때와 똑같이 될 뿐 아니라 유신독재가 부활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