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이념문제 놓고 신경전

6·4 지방선거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정몽준 새누리당,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가 19일 후보등록 후 첫 TV토론회에서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관훈클럽 초청으로 개최된 후보등록 후 첫 TV토론회에서 두 후보는 서울 경쟁력 강화 방안, 수도권 규제, 세월호 참사 이후 안전대책, 용산 개발, 이념 문제 등을 놓고 공방을 펼쳤다.


특히 토론회에서는 정 후보가 박 후보의 이념 문제를 집중 거론하면서 충돌했다.


정 후보는 박 후보가 시장 재직 시절 동안 많은 관심을 보였던 협동조합 마을 공동체 사업에 대해 “이 사업은 정말 걱정된다”면서 “박원순 후보가 마을 공동체 사업으로 2500억 원을 썼는데 국가보안법 위반 인사가 주도하고 있다”고 먼저 포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박 후보는 돌고래를 바다로 돌려보내는 사업에 7억 원을 썼는데 북한 인권을 지원하는 단체에는 전혀 지원하지 않았다”며 “북한 동포들의 인권을 돌고래보다 못하게 생각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정 후보의 공격에 박 후보는 “마을 공동체나 사회적 경제에 대해 이념적으로 문제제기를 하며 하지 않겠다고 한 것은 시대적 흐름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며 “이를 이념적으로 규정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 인권이 정말 중요하고 여기에는 추호의 의문도 없는데 이를 계속 말하는 것은 철 지난 색깔론”이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 후보의 반박에 정 후보는 “왜 이념적으로 보느냐는 것은 본인을 숨기기 위한 말이라고 생각한다. 박원순 후보의 편향된 국가관에 대해 말하겠다”며 “박 후보는 시민단체 시절 제주 해군기지와 평택기지가 미군의 전쟁 협력 기지라는 문서에 서명했다”고 맞받아쳤다. 


정 후보는 또 “박 후보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이석기 재판의 근거법인 국가보안법이 사문화됐다고 했는데 이에 따르면 이석기는 죄가 없다고 볼 수도 있다”면서 “우리나라를 공산화하겠다는 사람의 행동을 자유롭게 해주는 것은 우리를 송두리째 북한에 가져다 바치는 것”이라고 재차 박 후보를 공격했다. 


정 후보는 박 후보가 서명했다는 문건을 보이며 “이 평화선언에는 평택 미군기지와 제주도를 미군의 침략 기지라고 하고 있다”며 “박 후보가 시민단체를 대표해 서명하지 않았나. 그렇다면 박 후보가 이 내용에 동의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박 후보는 “저는 대한민국 검사를 지냈고, 공익 변호사로 청춘을 바쳐왔다”면서 “이를 이념적으로 문제 삼는 것은 국민 분열을 부추기는 것”이라고 반격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서울시장으로 2년 6개월을 일했고, 지금도 시민에게 사랑받은 서울시장을 이런 식으로 공격하는 것을 서울 시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서울시민들이 철 지난 색깔론에 설득을 당하겠냐”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