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훈, 3월 파리서 北관현악단 지휘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이 다음달 14일 프랑스 파리에서 북한 은하수관현악단과 프랑스의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합동 공연을 지휘할 예정이다.


정 감독은 21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3월 14일 북한과 프랑스 두 오케스트라와 함께 브람스 교향곡 1번을 연주한다”면서 “이번 공연은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초청으로 진행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북이 함께 연주하는 것을 원하지만 당장은 정치적으로 얼어있는 상황이라 불가능하다. 이번에 내가 북한과 프랑스 교향 악단을 지휘하는 것을 남북 합주로 가기위한 첫 단계로 봐야한다”면서 “단계적으로 접근하면 남북 합동공연에 공감하는 북측 사람들도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2월이면 서울시향이 베토벤의 ‘합창’ 교향곡을 연주하는데, 일이 잘돼서 올해가 지나기 전에 남북이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 감독이 지휘하게 될 이번 파리공연에는 북한 은하수관현악단 연주자 70명을 포함한 90여명의 북측인사가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 감독은 3월 초 방북해 북한의 은하수관현악단과 연습을 시작할 계획이다. 그는 은하수관현악단의 기량에 대해 “2006년 내가 부임하기 전의 서울시향 수준”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