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훈 “남북 합동 교향악단 연주 추진”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 겸 유니세프 친선대사는 16일 “남북 합동 교향악단의 연주를 정례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부터 3박4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정 감독은 16일 서울시향 연습실에서 열린 방북 성과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연주회는 서울과 평양에서 각각 열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향악단은 남북한 연주자 동수(同數)로 구성될 예정이다. 또한 조선예술교류협회와 젊고 유망한 연주가를 발굴하고 육성하기로 합의했다고 정 감독은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