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훈 감독 유니세프 친선대사 자격으로 방북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이 12일부터 15일까지 평양을 방문한다.


통일부는 9일 정명훈 감독이 유니세프 친선대사 자격으로 평양을 방문하는 것을 공식 승인했다.


정 감독은 북한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음악교육이나 교향악단 교환연주 등에 대해 북측 조선예술교류협회 측과 논의를 목적으로 방북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감독의 방북은 정부의 5ㆍ24 대북 제재 조치 이후 사회문화교류 차원에서 두 번째 방북 승인이다.


통일부는 앞서 총무원장인 자승 스님 등 대한불교조계종 관계자 37명의 방북을 승인했다.


정 감독은 이날 서울시향을 통해 “정치, 경제를 떠나서 북한과 음악을 통해 서로 가까워지고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며 “음악은 평화의 메시지를 내포하고 있으며 이 세상 무엇보다 강한 힘을 지니고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