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훈.장근석, 한적 친선.홍보대사에 위촉돼

지휘자 정명훈씨와 영화배우 장근석씨가 18일 각각 대한적십자사(총재 유종하)의 ‘친선대사’와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한적은 이날 서울 중구 남산동 본사에서 유종하 총재가 이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고, 두 사람은 한적 활동에 적극 참여한다는 서약서를 건넸다.

정명훈씨는 이미 친선대사로 활동하는 탤런트 이순재씨와 더불어 앞으로 2년간 적십자 인도주의 이념을 전파하고 구호.봉사활동에 많은 국민이 참여하도록 권장하는 활동을 하게 된다.

TV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에서 지휘자 역을 장근석씨도 2년동안 특히 청소년 적십자(RCY) 홍보대사로서 주로 젊은 층을 대상으로 홍보와 인도주의 활동에 참여한다.

한적 홍보대사로는 이들 외에 첼리스트 장한나, 프로골퍼 장정씨 등이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