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훈과 함께한 北돕기 희망음악회

25일 밤 지휘자 정명훈 가족과 부산 소년의 집 관현악단, 서울대 의대 교향악단이 함께 한 의미있는 음악회가 펼쳐졌다.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마에스트로 정명훈과 함께 하는 어린이를 위한 희망음악회’.

이번 음악회는 정명훈이 공동대표로 있는 사단법인 어린이어깨동무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과 북한에 신축 중인 평양의학대학 ‘어깨동무 소아병동’ 신축 기금 마련을 위해 마련됐다.

10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어깨동무 소아병동은 220병상 규모의 어린이 전문병원으로 북한 어린이 환자들의 진료는 물론이고 소아과 의사들의 재교육과 남북 의료인력 교류의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음악회에서는 먼저 드보르자크의 교향곡 9번 ‘신세계로부터’의 제 1악장을 정명훈의 아들 민(서울대 음대 재학)의 지휘로 부산 소년의집 관현악단이 들려줬다.

이들의 풋풋한 무대에 이어 정명훈이 피아노 의자에 앉고 그의 누나인 정명화가 첼로를, 서울시립교향악단 악장인 데니스 김이 바이올린을 맡아 소년의 집 관현악단과 함께 베토벤의 삼중 협주곡을 들려줬다.

소년의 집 관현악단은 소년의 집 청소년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로 이전에도 정명훈 부자(父子)와 함께 무대에 선 적이 있다.

음악회에서는 마지막으로 정명훈의 지휘로 서울대 의대 교향악단이 브람스 교향곡 1번의 4악장을 연주했다.

서울대 의대 재학생으로 구성된 서울대 의대 교향악단은 80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정명훈이 지휘한다는 소식을 듣고 참가 신청을 한 졸업생 멤버들도 무대에 섰다.

음악회가 끝나자 정명훈은 관객과 함께 서울대 의대 교향악단에 큰 박수를 보냈다.

이어 로비에서 열린 리셉션에서 권근술 어린이어깨동무 이사장과 성상철 서울대병원장은 “이번 음악회를 통해 병마에 시달리는 북녘 어린이에게 희망을 전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