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대통령 뜻 전할 대북특사 필요”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은 6일 향후 남북관계의 돌파구 마련과 관련, “물밑에서 대화는 계속돼야 한다”면서 “전쟁중에도 대화를 하는데 지금 못할 게 없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 “남북한은 대화를 원한다고 하면서도 실제로 대화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적극적인 반면 북한은 우리보다 미국과 대화를 하겠다는 자세인 것 같다. 1차 당사자가 남북한이기 때문에 북한이 입장을 바꿔야 된다”고 했다.

특히 그는 대북특사 파견 필요성에 대해 “북한이 대북특사를 받아들이는 게 좋을 것”이라며 “물론 (대북특사는) 이명박 대통령의 뜻을 가장 잘 전달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 분이 가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대북특사로 이재오 전 의원은 어떠냐’는 질문에 “그 중에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직접 대북특사를 맡는 게 어떠냐’는 질문에 “나는 전문성도 없고 (대통령의) 뜻을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또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 문제와 관련, “PSI에 참여하더라도 북한에 특별한 추가 위험요소가 없다”며 “남북해운합의서를 보장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또 이날 당 소통위원장으로서 `신자유주의 이래도 좋은가’라는 세미나를 개최하는 데 대해 “신자유주의라는 국가전략이 맞는 것인지 되돌아볼 때가 됐다는 판단에 따라 문제제기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신자유주의 전략을) 수정할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유럽 등 많은 국가에서 금융규제를 해야 한다, 외환규제를 해야 한다는 것 자체가 수정”이라고 했다.

세미나를 놓고 당내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서로 의견이 다를 수 있고 비판할 수 있다”면서 “그러면서 서로 발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